세금의기초
테마기획
절세상식
신고/실무가이드
세목별 세무관리
최신법령정보
서비스안내
세무상담바로가기
실시간회계상담
프리미엄경영상담
프리미엄구매상담
동영상회계실무
동영상경영실무
유료회원공지사항
양도소득세
증여세
연말정산 자동계산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
> 개인과세금> 절세상식
재산 변동 시 세금을 가장 먼저 점검하자
[2018/04/13]

많은 사람들은 세금을 납부하는 것을 싫어하며, 만약 꼭 내야 하는 세금이라면 어떻게든 늦게 납부하려고 한다. 하지만 진짜 부자들은 모범적인 납세자다. 그들에게 세금을 낸다는 것은 재산과 관련하여 어떤 변화를 가져온다는 것을 의미한다. 세금은 자식에게 재산을 증여하였다거나, 새로운 부동산을 취득하거나 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나타내기 때문이다. 또한 부자들은 세금 몇 푼 아끼려다가 자칫 더 큰돈을 날리고 망신까지 당한다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법을 어기지 않는 선에서 세금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찾는다.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세금을 내겠다"는 마음가짐을 가지는 것, 이것이 가장 중요한 절세의 첫걸음이다.

절세는 타이밍
자녀에게 재산을 증여하는 경우를 놓고 생각해보자.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천천히 조금씩 증여해나가면 된다. 하지만 적극적인 증여가 필요한 시점이고, 공시지가가 오를 것이 예상된다면 과감하게 증여절차를 이행할 필요가 있다. 절세는 타이밍이라는 것은 바로 여기서 나온 것이다. 또 상속세는 상속개시일부터 소급하여 5년(비상속인에게 증여한 경우), 10년(상속인에게 증여한 경우)전에 증여한 재산까지 합산하여 과세가 되므로 정말 오래 전부터 이를 검토해 보아야 한다. 그리고, 일단 세법과 관계된 법령이 바뀌는 시점을 인지하고 있어야 한다. 다소 차이는 있지만 내년에 적용되거나 바뀌는 세법은 대략 그 해 8월 말쯤 언론에 보도가 되므로 평소에 꼼꼼히 챙겨두어야 한다. 세법이 불리하게 바뀐다면 재빠르게 대응해야 할 것이다.

재산, 소득과 관계된 세법규정을 조합하여 유리하게 적용
세상 어디서든 양쪽에 모두 불리한 경우는 없다. 한쪽이 불리하면 다른 한편은 유리한 것이 세상의 이치다. 세금도 마찬가지이다. 소득세를 내는 편이 불리하면 증여세를 내고, 증여세를 내는 편이 불리하면 소득세를 내도록 조정하면 된다. 최고의 절세는 신고, 납부에 앞서 상황을 잘 판단해서 세금을 따져보는 것이다. 따라서 사전에 세금전문가의 도움은 반드시 필요하다.

세무조사와 과세행정의 변화에 항상 대비
당장 세금을 납부할 자금이 없어 소득을 탈루하거나 신고를 누락하게 되면 결국 더 많은 세금을 납부하는 상태에 이르게 된다. IT강국인 우리나라는 국세청의 전산시스템 또한 뛰어나다. 가짜로 세금계산서를 주고 받는다거나 소득을 누락하여 신고하면 시일이 걸리더라도 반드시 세무조사가 실시됨을 잊어서는 안 된다.

실력과 신뢰, 세금전문가의 필수요건
미국에서는 편안한 일생을 위해 변호사, 의사, 회계사 이렇게 세 사람이 필요하다고 한다. 우리나라의 경우 진짜 부자가 되기 위해서는 최소한 세무사와 의사는 곁에 있어야 한다고 생각된다. 세무사 등 세금에 대한 조언을 해줄 전문가는 우선 실력이 있어야 한다. 또한 상속과 증여의 문제는 개인의 재산과 가족문제 등 사적인 부분과 직접 관계되기 때문에 신뢰성도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
 
2018/04/13  작성자 : 관리자   
손톱으로 보는 내 건강상태
손톱의 모양, 질감과 색상은 신체의 창문 역할을 하며 전반적인 건강상태를 종...
[4월]주요 세무일정 안내
세무일정 내용 비고 10(...
[4월]일용근로자의 근로소득 지...
부가가치세 신고전에 꼭 확인해...
[4월]2018년 첫번째 부가가치세...
[4월]원천징수세액 납부
세무대행서비스   4대보험관리(무료)   세금계산서관리(무료)   세무일지
창업경영신문   스마트창업박람회    월간세금박사    BizCamp   국세일보 공지사항   고객센터   회원혜택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73(영등포동 7가, 우성빌딩 7층)   |  TEL : 02-714-1171 FAX : 02-6442-8707
사업자등록번호: 114-86-0233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13-서울영등포-1225호   |  상호 : (주)창업경영신문사
대표이사 : 오병묵   E-Mail : webmaster@bizntax.com
Copyright ⓒ BizNTax.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