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뉴스
이슈해설
세무관리포인트
세무사회계사칼럼
동영상세무특강
최신업데이트정보
오늘의
Biz & Tax 스토리
절세포인트
알기쉬운
세금이야기
비즈니스칵테일
돈되는이야기
파워상담실
Healthy Line
월간점검
세무뉴스
절세가이드
특별기획
경영가이드
인사/노무가이드
이달의절세상식
세무만화
> 뉴스&최신정보> 굿모닝뉴스레이다> 오늘의 Biz & Tax 스토리
노후대비로 주택연금 활용하기
은퇴 시기가 앞당겨지고 급격한 고령화 진행으로 소득창출에 대한 욕구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재취업이나 자영업을 하기에는 어려움이 많고 국민연금 수령 시기도 갈수록 연기되는 등 노후 보장에 대한 두려움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주택연금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2007년즈음 우리나라도 선진국에서 실시하고 있는 주택연금제도를 실시한 바 있지만 가입 실적이 미진했다. 당시에는 가입 자격도 까다롭고, 국민 정서상 은퇴 시에 집 한 채 마련해서 나중에 자녀들에게 그 집을 물려주는 것이 부모로서의 의무라는 인식이 강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현재 주택연금은 과거와 달리 지급 방법이 다양해졌고, 정부에서도 점차 가입 요건을 완화해주는 추세에 있으므로 최후의 노후 대비책으로 주택연금을 적극 고려해 볼만 하다.

주택연금 가입 요건
부부 중 1명이 만 60세 이상으로 시가 9억원 이하 주택 소유자. 다주택자라도 합산 가격이 9억원 이하면 가능하며, 9억원을 초과하는 2주택자는 가입 후 3년 이내 1주택을 처분하면 가입 가능하다. 그러나 2019년 중에 가입 연령을 50대 중∙후반 이상으로, 주택가격을 시가에서 공시가격으로 개정할 계획이다. 공시가격이 시가의 70~80%인 점을 감안하면 시가 13억원대인 고가 주택소유자들도 주택연금 가입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실거주 주택이 원칙
실제 거주하지 않고 전세나 월세로 임대하고 있는 주택은 가입할 수 없다. 주택 연금 주택에 가입자 또는 배우자가 실제 거주하고 있어야 하며, 부부 모두 1년 이상 해당 주택에서 거주하지 않을 경우 자격이 박탈된다. 단, 부부 중 1명이 거주하며 보증금 없이 주택의 일부만 월세로 임대하고 있는 경우에는 가입이 가능하다. 그러나 최근 실거주요건을 완화하여 요양원 입소, 자녀 봉양 등 불가피한 사유가 발생하거나 실제 거주하지 않더라도 유휴 공간은 임대주택으로 활용하는 경우 주택연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하였다.

주택연금 가입대상 주택
공부상 용도가 주택이어야 한다. 등기부상 근린생활시설 및 주택 또는 상가 및 주택 등으로 표시되고 주택 부분이 별도로 구분 등기 되어있지 않은 상가주택 등은 전체 건물면적에서 주택 면적이 차지하는 비중이 1/2 이상인 경우 주택연금 가입 대상이 될 수 있다. 오피스텔은 공부상 주택이 아니므로 가입대상에서 제외된다.

주택연금 수령액 산정방식
매월 받는 주택연금 수령액은 가입 당시의 주택가격, 연금 산정 이자율 및 기대수명 등을 감안하여 산출된다. 따라서 주택연금 수령 후에 주택가격 및 이자율의 상승이나 하락 여부에 상관없이 당초 정해진 연금액을 계속 받는 것이다. 가입자가 사망 시 주택의 처분 가격이 연금수령액보다 많으면 초과분은 상속인이 받게 된다. 처분 가격이 연금수령액보다 적으면 손실을 국가가 부담하는 것으로 상속인이 부담하는 것은 아니다.

주택연금 수령방법
연금을 수령하는 방법은 크게 생존 시까지 받는 방법과 일정기간(10~30년) 동안만 연금을 받는 방법이 있다. 종신형을 선택한 경우 사망 시까지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심리적인 안정감과 자녀들에게 도움을 요청하지 않아도 되는 이점이 있다. 확정기간형은 종신형보다 연금수령액이 많으나 일정기간이 경과하면 연금을 수령할 수 없는 단점이 있다. 만약 6억원인 주택을 소유하고 있고 연령이 55세인 경우 종신형을 선택하면 월 86만 8천원을 수령하지만 20년 확정기간형을 선택하면 월 113만 5천원을 수령할 수 있다.

또한 일시적인 목돈 인출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하여 연금 인출 한도를 설정한 후 나머지를 매월 연금으로 받는 혼합 방법이 있다. 종신형이나 확정기간형에 이러한 수시 인출 방식을 각각 혼합한 종신 혼합 방식과 확정 기간 혼합 방식이 그것이다. 여기서 ‘인출 한도’란 주택연금 가입자가 연금 지급 한도의 50% 이내에서 일정한 용도로 사용하기 위해 수시로 지급받을 수 있도록 미리 설정한 금액을 말한다.

인출한도 사용용도 제한
인출 한도는 사용용도가 제한되어 있다. 연금 대상 주택이 담보대출을 받은 주택인 경우 대출금을 상환하는 경우나 기존에 임차보증금이 있어 임차보증금을 상환하는 경우, 의료비 또는 교육비나 주택유지수선비인 경우에만 인출금을 사용할 수 있다. 비록 사용용도가 제한적이지만 긴급한 용도에 목돈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연금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다. 그러나 인출 한도를 설정하는 경우 매월 수령하는 연금액은 줄어들게 된다.
 
2019/05/16  조회수 : 4979   
소중한 허리를 지켜주는 버드독 운동
허리근육을 강화하는 코어 운동으로서 허리 디스크 위험이 있는 중장년층에게 특히 좋은 등근...
[9월]재산세 납부
오는 30일은 고지된 재산세의 납부 기한입니다. 재산세는 매년 6월 1일(과세기준일)...
[9월]2019년 종합부동산세 합산...
[9월]6월말 결산법인 법인세 신...
[9월]상반기 소득분 근로장려금...
[9월]원천징수세액 납부
세무대행서비스   4대보험관리(무료)   세금계산서관리(무료)   세무일지
창업경영신문   스마트창업박람회    월간세금박사    BizCamp   국세일보 공지사항   고객센터   회원혜택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73(영등포동 7가, 우성빌딩 7층)   |  TEL : 02-714-1171 FAX : 02-6442-8707
사업자등록번호: 114-86-0233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13-서울영등포-1225호   |  상호 : (주)창업경영신문사
대표이사 : 오병묵   E-Mail : webmaster@bizntax.com
Copyright ⓒ BizNTax.com All rights reserved.